상단여백
기사 (전체 5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지선 참패 후 민주당이 해야 할 일
예상했던 대로다. 대선 이후 한 달이 채 안 되어 치르진 지방선거다. 대선에서 승리한 국힘당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국면이었다. 방송 출구...
편집부  |  2022-06-01 22:07
라인
[사설] 선거운동에서의 폭력을 경계한다
폭력이 난무하는 선거는 후진국임을 드러내는 것밖에 안 된다.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당선만 되면 그만이라는 마음의 결과다. 제1공화국...
취재부  |  2022-03-07 18:53
라인
[사설] 산불 조심,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산불 경계령이 내렸다. 봄철 건조기를 틈타 산불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형국이다. 몇 십 년 가꾸어 온 산이 순식간에 황폐화되고 있...
편집부  |  2022-03-05 13:21
라인
[사설] 코로나19 극복, 우리에게 달려 있다.
김천이 심상치 않다. 아니. 전국의 코로나 상황이 좋지 않다.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다. 1월 중순까지 한 자리 수를 유지하던 것이 오미...
편집부  |  2022-02-07 13:19
라인
[사설] 사회적 약자에 대한 폭력은 중대 범죄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 김천에서 일어났다. 한 노인요양보호센터에서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몸무게 42kg밖에 안 되는 왜소한 체구의 80세...
편집부  |  2022-01-08 12:20
라인
[사설] 옹졸하고 무례한 대구시
대구는 광역시다.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하나이다. 하지만 가끔 하는 짓이 기초자치단체만도 못 할 때가 있다. 대구시민들이야 그렇지 않...
편집부  |  2021-08-16 01:17
라인
[사설]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다시 힘을 모을 때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전국적 현상이지만 우리 김천도 비슷하다. 다른 지역에 비해 확진자가 많지 않아 불행 중 다행으로 여겼...
편집부  |  2021-05-10 15:45
라인
[사설] 한 언론사의 일그러진 자화상
언론의 사회적 책임은 말할 수 없이 크다. 함부로 기사를 쓸 수 없는 이유이다. 특히 언론사의 입장이 반영되는 사설이나 만평, 4단 만...
취재부  |  2021-03-21 14:14
라인
[사설] "이번 설은 마음으로 함께 해 주세요"
기승을 부리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꼬리를 내리는 것 같아 다행이다. 완전히 소멸되어 우리의 일상이 회복되면 좋겠다. 모든 일이 만남을...
취재부  |  2021-02-07 18:22
라인
[사설] 한 부장판사의 불법 녹취
세상이 어디로 흘러가는지 모르겠다. 각자도생의 시대라고 해야 할까. 내가 살기 위해서는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국가의 녹을 먹고 ...
편집부  |  2021-02-04 22:41
라인
[사설] 윤석열 총장의 향후 행보,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법무부 징계위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2개월 징계를 결정했다. 그것을 오늘(16일) 추미애 장관이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문 대통령은...
편집부  |  2020-12-16 23:19
라인
[사설] 코로나19, 예방하는 곳에는 범접치 못한다.
세파를 헤쳐 나가기도 버거운 현실이다. 서민들에게 해당되는 이야기이다. 설상가상(雪上加霜)으로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을 덮치고 있다....
취재부  |  2020-12-07 13:03
라인
[사설] 12월 10일, 법무부 징계위가 어떤 결정을 내릴 것인가?
추미애와 윤석열의 싸움이란다. 다이내믹하게 진행되는 이 두 사람의 싸움을 재미있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 반면, 지속되는 싸움에 피로감...
편집부  |  2020-12-04 19:57
라인
[사설] 코로나19 민관이 함께 할 때 극복할 수 있다.
코로나19가 생각한 것보다 질기다. 발병 후 1년이 다 되어간다. 대부분의 전염병은 창궐했다가 멀지 않아 사그라드는데, 코로나19는 쉽...
취재부  |  2020-11-23 14:55
라인
[사설] 추미애 장관에게 힘을 모아주어야 한다.
어느새 최면이 걸렸는지 피곤하니 그만 하라고 한다. 여당에서 나온 말이다. 정부 내에서도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을 두고 양비론적 비...
취재부  |  2020-11-15 18:19
라인
[사설] 검찰개혁보다 더 큰 명분은 없다.... 검사들의 이른바 ‘커밍 아웃’을 보고
이것을 두고 검사들의 집단 반발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맞을지 모르겠다. 지방에 근무하는 한 검사가 '검찰개혁은 실패했다'며...
취재부  |  2020-11-02 01:44
라인
[사설] 의사 국시 재시험을 허하지 말라
행동에는 책임이 따르는 법이다. 따라서 사람이라면 매사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 소위 지도층에 속하는 사람일수록 이 잣대는 더 엄격하게 ...
취재부  |  2020-10-08 22:08
라인
[사설] 택배기사들과 과로사
택배기사들의 고충을 듣고 있다. 즐겁게 해야 할 일들이 마지못해 하게 되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노동의 생산성 및 효율성이 떨어...
취재부  |  2020-09-17 22:29
라인
[사설]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제창한다.
선물의 의미가 왜곡되어 김영란법까지 나오게 되었지만 선물은 마음의 표현이다. 당신을 기억하고 있다는 것, 가까이 하고 싶다는 것, 작은...
취재부  |  2020-09-09 15:07
라인
[사설] 정부 여당의 연이은 헛발질
주고 욕먹는 경우가 있다. 금전이 관계될 땐 더 민감하다. 정부에서 지급하기로 한 2차 재난지원금에 관한 얘기이다. 보편적 지원이 아닌...
취재부  |  2020-09-07 15:18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2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