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與 최재형·윤희숙 등 단수공천…김기현·이철규는 경선김천, 송언석 의원 vs 김오진 전 국토부1차관 경선
yna 홍정규 안채원 기자 | 승인 2024.02.19 21:35
박수영·김대식·장성민·김명연·함경우·이정현 등 13명 단수 추천
중성동을·마포갑·연수을·분당을·김천·중영도 등 17곳 경선…민경욱·이인제 경선배제
국민의힘 최재형 의원, 윤희숙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19일 강기윤·김성원·최재형·박수영 등 현역 의원 4명을 포함한 13명을 단수 공천자로 발표했다.

김기현·이철규 의원의 지역구를 포함한 17곳은 경선 지역으로 분류했다.

서울 지역 단수 공천자는 종로의 최 의원을 비롯해 윤희숙(중·성동갑) 전 의원, 이성심(관악을) 전 관악구의회 의장 등 3명이다.

부산도 남구갑의 박 의원을 비롯해 김대식(사상)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과 정성국(부산진갑) 전 한국교총 회장 등 3명이다. 정 전 회장은 당 영입 인사다.

정영환 공관위원장은 현역 의원인 장제원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곳에 장 의원의 측근으로 꼽히는 김 사무처장을 공천한 배경을 기자들이 묻자 "객관적으로 문제가 없고, 당에 대한 충성도 등을 고려했다"고 답했다.

김 의원(동두천·연천)을 포함해 경기도에선 장성민(안산상록갑) 전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 김명연(안산단원갑) 전 의원, 함경우(광주갑) 전 당협위원장 등 4명이 단수공천을 받게 됐다.

경남은 강기윤 의원(창원 성산) 1명이다.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과 을은 각각 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와 김형석 전 통일부 차관이 단수로 추천됐다.

당 대표를 지낸 김기현(울산 남구을) 의원, 사무총장 출신으로 공관위원이기도 한 이철규(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 의원은 경선을 치르게 됐다. 이 의원은 단수공천 요건이 됐지만, 본인이 경선을 자청했다고 한다.

김 의원은 박맹우 전 의원과, 이 의원은 장승호 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경선한다. 김 의원과 박 전 의원은 공관위가 지역구 재배치를 타진했지만, 경선하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서울의 경우 중·성동을에서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혜훈 전 의원, 부산에서 지역구를 옮긴 하태경 의원의 3자 구도로 경선이 치러진다. 이들 역시 지역구 재배치보다 경선을 선택했다.

장동혁 사무총장은 "인위적 재배치가 아니라 해당 후보자들이 동의 수용하는 경우 재배치"하는 게 방침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마포갑(신지호 전 의원, 조정훈 비례대표 의원)과 은평갑(남기정, 오진영, 홍인정)도 경선 지역으로 정해졌다.

김무성 전 대표가 공천을 신청했다가 불출마를 선언한 부산 중·영도는 박성근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과 조승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의 맞대결로 좁혀졌다.

인천 연수을은 김기흥 전 대통령실 부대변인, 김진용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민현주 전 의원의 3자 경선이다. 민경욱 전 의원은 경선 배제됐다.

경기도는 김민수 당 대변인과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성남 분당을 양자 경선이 치러진다. 나태근 전 당협위원장과 전지현 전 대통령실 행정관은 구리에서 붙는다. 이밖에 안양동안을(심재철, 윤기찬)과 파주을(전정일, 조병국, 한길룡), 김포갑(김보현, 박진호)도 경선 지역이다.

 

경북 김천, 현역 송언석 의원과 김오진 전 국토교통부 1차관 경선

경북 김천은 현역인 송언석 의원과 김오진 전 국토교통부 1차관이 경선한다. 울산 북구(박대동, 정치락)도 경선 지역이 됐다.

충남 논산·계룡·금산은 김장수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박성규 전 제1야전군사령관이 경선한다. 이인제 전 의원은 경선 배제됐다. 천안을은 이정만 전 대전지검 천안지청장과 정황근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맞붙는다. 천안병(신진영, 이창수)도 경선이다.

서울 은평을은 장성호 전 건국대 행정대학원장이 우선추천(전략공천)을 받게 됐다.

한편, 공관위는 서울 강남병에 공천을 신청한 신연희 전 강남구청장의 일부 전과가 사면·복권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공천 부적격자로 의결했다.

zheng@yna.co.kr

yna 홍정규 안채원 기자  gcilbonews@daum.net

yna 홍정규 안채원 기자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na 홍정규 안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4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