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예술
경북 농촌체험관광, 농장별 특화된 콘텐츠로 인기
편집부 | 승인 2024.02.11 21:45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지역 농업농촌자원으로 체험, 힐링, 치유하는 방문객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북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도내 21개 시군 106개 농촌체험관광경영체(농촌체험·교육·치유농장)를 대상으로 2022~2023년도 방문객, 소득 등 4개 분야 현황을 조사한 결과 2023년도 방문객은 24만 2천여 명으로 농가당 2300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2023년 경북 방문객 24만여 명(전년 대비 27% 증가), 경영체 소득 9.5% 향상

이는 2022년 대비 5만 1985명(27.4%) 늘어났으며, 가구당 소득은 평균 8천 1백만 원으로 전년 대비 9.5% 증가했다.

변화의 주요 요인으로 코로나 이후 여행 수요가 늘면서 체험, 치유, 힐링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증가했고, 농촌체험관광경영체들은 이러한 소비트렌드에 맞춰 콘텐츠를 다변화해 전반적인 소득향상과 방문객들의 오감만족을 이끌었다.

대표적으로 상주 ‘파머스그라운드’ 농장은 갓 수확한 샤인머스켓으로 미니 케익만들기 등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체험을 진행해 인기를 얻었으며, 경산‘포니힐링농원’은 저수지를 따라 여유롭게 승마체험을 하는 프로그램, 안동‘토락토락’에서는 깔끔한 객실에서 수려한 자연 경치를 감상하며 일상 속 여유로움을 만끽하는 팜스테이를 운영하고 있다.

경북농업기술원은 2007년부터 농업농촌자원에서 발굴한 소재를 교과과정과 연계한 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농촌교육농장을 육성, 현재 21개 시군 90개 농장이 운영된다.

매년 농장주 역량 강화와 경북형 농촌체험 관광산업 육성을 위해 농촌교육농장 기초·심화 과정 교육, 안전교육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5개소를 추가 양성할 계획이다.

체험·힐링·치유농장 수요 증가, 대한민국 농촌체험관광 메카로 거듭

또, 경북형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시군을 대상으로 ‘산愛들愛 맛길여행’ 코스와 경북愛5GO 프로그램(오고, 보고, 놀고, 먹고, 자고)를 개발해 지역관광지+농가맛집+교육농장을 연계한 여행상품을 만들어 농업농촌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차별화된 치유농업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7년부터 치유농장을 육성, 현재 15개 시군 29개 농장이 운영되고 있으며, 대상자 맞춤 치유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올해 7개소를 추가한다.

경북농업기술원은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지난해 농촌진흥청에서 주최한 ‘2023 농촌자원사업 우수사례 경진’ 농촌체험관광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조영숙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바쁜 일상생활에 지친 몸과 마음을 농업농촌이 제공하는 무한한 자원으로 힐링, 체험, 치유하길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농촌체험관광의 영역과 가능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라며 “경북이 대한민국 농촌체험관광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농장별 특화된 경쟁력을 높이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편집부  gcilbonews@daum.net

편집부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4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