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1만㎞ 달린 '평화 마라토너' 강명구씨, 바티칸서 교황 만나"올 성탄절에 한반도 평화 미사 집전해달라" 청원서 전달
yna 박수현 통신원 | 승인 2023.06.28 22:08

(바티칸=연합뉴스) 박수현 통신원 = '평화 마라토너'로 알려진 강명구(66) 씨가 28일(현지시간) 1만km가 넘는 대장정 끝에 바티칸에 도착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났다.

강명구 평화 마라토너

(바티칸=연합뉴스) 박수현 통신원 = 28일(현지시간)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 '평화 마라토너' 강명구 씨가 서 있다. 2023.6.28 celina@yna.co.kr

강씨의 매니저인 송인엽 전 한국교원대 교수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해 8월 21일 제주도를 출발해 베트남, 인도, 튀르키예, 그리스, 슬로베니아 등 16개국을 거쳐 313일째 바티칸에 도착해 교황을 만났다.

강씨는 이날 성 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에서 주교황청 한국 대사관과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 유흥식 추기경의 배려로 일반알현 앞자리에 앉았으며 교리교육을 마치고 이동하는 교황과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누었다.

강씨는 이 만남에서 교황께 오는 12월 25일 성탄절에 판문점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를 집전해달라는 청원서를 전했다.

이어 강씨는 교황과의 만남이 "가슴 벅찬 순간이었다"며 "교황께서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 오셔서 평화를 위한 미사를 집전해 주신다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큰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희망했다.

원불교 신자인 강씨는 교황께 원불교 상징인 일원상과 통일을 염원하는 시를 선물했다.

교황과의 만남을 기다리는 강명구 평화 마라토너

(바티칸=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만나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강명구 씨. 2023. 6. 28 [강명구 씨의 매니저 송인엽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elina@yna.co.kr

yna 박수현 통신원  gcilbonews@daum.net

yna 박수현 통신원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na 박수현 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3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