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러 사령부 겨눈 용병그룹 장갑차 대포…주민들은 사진 찍기도러 남부 도시 진입한 바그너 그룹 장갑차·군용트럭 목격
yna 송진원 기자 | 승인 2023.06.24 16:49

(로스토프나도누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 군 사령부 인근 거리에 바그너 그룹 용병들이 배치된 모습. 2023.06.24.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러시아 군 수뇌부를 겨냥해 무장 반란을 일으킨 용병기업 바그너 그룹이 러시아 본토에 진입했다고 밝힌 24일(현지시간) 각종 소셜미디어에선 현장 상황을 담은 동영상과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날 공개된 한 동영상에는 바그너 그룹 소속으로 추정되는 장갑차들과 군용 트럭이 러시아 남부 로스토프나도누 내 러시아 군 사령부 주변 도로를 점령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바그너 그룹 용병들이 군 사령부 건물을 돌아 어딘가로 단체로 이동하는 모습도 눈에 띈다.

군 사령부를 향해 대포를 겨누고 있는 장갑차의 옆면엔 빨간색으로 'Z'가 쓰여 있다. 'Z'는 친(親)러시아 진영에서 러시아 지지 표식으로 통한다.

바그너 그룹 용병들이 줄지어 이동하거나 군용트럭에서 내리는 모습의 동영상, 총기를 든 용병들이 도로와 인도를 누비는 사진도 공개됐다.

로스토프나도누 장악한 바그너 그룹

[트위터 캡쳐]

서커스단 건물 입구도 장갑차가 떡하니 막고 서 있었다.

또 다른 동영상에는 군용트럭 여러 대가 줄지어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는데, 로스토프나도누에 진입한 바그너 그룹에 가담하기 위해 아조프시에서 로스토프로 이동 중인 러시아 정규군일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글이 달렸다. 다만 사실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동영상이 촬영된 시각이 언제인지 명확하진 않으나 바그너 그룹이 점령한 도로에 다른 이동 차량은 크게 눈에 띄지 않았다.

드문드문 보이는 인도 위 행인들은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신기하다는 듯 휴대전화로 현장 상황을 촬영하고 있었다.

프리고진은 이날 자신과 부하들이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러시아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그는 텔레그램에 올린 메시지에서 "로스토프나도누 군 사령부를 장악했다"며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부 장관과 발레리 게라시모프 총참모장이 오지 않으면 로스토프나도누를 봉쇄하고 모스크바로 진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 군 수뇌부와 대화하는 프리고진

[트위터 동영상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바그너 그룹은 이날 프리고진이 유누스벡 국방부 차관, 블라디미르 알렉세예프 중장 사이에 앉아 대화 나누는 모습도 동영상으로 공개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반란 혐의로 프리고진을 체포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긴급 TV 연설에서 바그너 그룹의 무장 반란에 대해 "우리는 등에 칼이 꽂히는 상황을 목격하고 있다"며 "반역 가담자는 처벌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스토프나도누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남부 로스토프나도누를 장악한 바그너 그룹 소속 한 용병이 취재진을 향해 승리의 '브이(V)' 표시를 하고 있다. 2023.06.24

san@yna.co.kr

yna 송진원 기자  gcilbonews@daum.net

yna 송진원 기자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na 송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3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