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상석에서 회의 주재하듯…시진핑-블링컨 자리배치 함의는
yna 조준형 특파원 | 승인 2023.06.19 19:19
미국 대중국정책에 대한 불만 우회적 표출…대미여론 의식했을 수도 집권 3기 원톱 지도자로서 '정치적 위상' 부각 가능성도
상석에서 회의 주재하듯 블링컨 만난 시진핑

(AF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이뤄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회동은 그 내용뿐 아니라 자리 배치에서도 눈길을 끌었다.

이날 시 주석은 두 개의 긴 테이블 한쪽에 '손님'인 블링컨 장관 일행, 다른 한쪽에는 왕이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과 친강 외교부장 등 중국 측 인사들이 각각 앉은 가운데 마치 상석에서 회의를 주재하는 듯한 모습으로 회동을 진행했다.

이는 2018년 6월 시 주석이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미 국무장관, 2016년 4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각각 면담했을 때와는 완전히 다른 자리 배치다.

시 주석은 폼페이오, 라브로프보다 격이 높지만, 그들의 예방을 받았을 때는 외교 관례에 따라 탁자를 사이에 둔 채 나란히 배치된 두 개의 의자에 각각 앉아 대등한 위치에서 면담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마치 양측간 회담에 상급자가 잠시 들러 격려하는 듯한 느낌이 들도록 자리를 배치했다.

이를 통해 최근 미·중 관계의 심각한 갈등 상황에서 미국에 당당하게 대응하고 물러서지 않는다는 암묵적 메시지를 미국과 자국민에게 보내려 한 것으로 보인다.

먼 길을 날아온 블링컨 장관을 미국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만나긴 하되, 미국의 대중국 정책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기 위해 이런 모습을 연출했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이 블링컨 장관에게 국가관계는 "상호 존중하고 성의를 대해야 한다"고 말한 것도 이런 분석에 힘을 싣는 측면이 있어 보인다.

또 자국민에게는 미국에 뭔가 아쉬워서 하급자인 미 국무장관을 만나는 것이 아님을 보여주려 한 것일 수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3연임 임기에 들어간 시 주석의 '정치적 위상'을 부각하기 위해 외빈 예방과 관련한 의전 원칙을 새롭게 정립한 결과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시 주석은 작년 10월 제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와 지난 3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거쳐 국가주석 3연임 임기에 들어갔다.

2018년 6월 폼페이오 당시 미 국무장관을 만나는 시진핑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4월 라브로프 러 외무장관 만나는 시진핑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hcho@yna.co.kr

yna 조준형 특파원  gcilbonews@daum.net

yna 조준형 특파원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na 조준형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3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