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남북문제
"우리 죄값으로"…오슬로에 바다코끼리 동상 선 까닭은?
yna 유한주 기자 | 승인 2023.04.30 22:13
순한 지역명물…사람 공격 가능성 배제하려 안락사 처분에 일부 격분…"국가 문제해결 방식에 반대해 건립"
프레야 동상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노르웨이에서 안전 문제를 이유로 안락사된 바다코끼리 '프레야'를 추모하는 동상이 세워졌다고 BBC 방송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슬로 해안에는 최근 프레야의 생전 모습과 크기를 그대로 본뜬 청동상 하나가 설치됐다.

동상에는 '우리의 죄값으로'(For Our Sins)라는 이름이 붙었다.

몸무게 600㎏의 암컷 바다코끼리였던 프레야는 지난해 7월 오슬로 해안에 모습을 드러낸 뒤 정박한 보트에 올라타거나 해안에서 햇볕을 쬐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노르웨이 어업국은 한 달 뒤인 8월 프레야가 인간 안전에 지속적 위협을 가한다면서 프레야를 안락사시켰다.

프레야와 일정한 거리를 두라는 당국 권고를 대중이 지키지 않은 탓에 프레야가 인간을 공격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이유였다.

바다코끼리는 평소 사람을 공격하지 않지만 활동이나 휴식에 방해받으면 위협을 느끼고 사람을 공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에는 한 여성이 프레야를 쫓아 바닷속으로까지 들어가는 바람에 현지 경찰이 해당 해수욕장을 폐쇄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프랑크 바케-옌슨 어업국 국장은 당시 "우리는 동물 복지를 매우 중요하게 여겨야 하지만 인간의 생명과 안전이 그보다 우선"이라고 안락사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동상 제작 캠페인을 이끈 에릭 홈은 "노르웨이 어업국과 국가가 (프레야)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에 분노해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홈이 주도한 캠페인으로 총 2만5천 달러(약 3천300만 원)가 모금됐다.

프레야 동상을 제작한 아스트리 토노이안은 "(프레야 안락사는) 인간이 야생의 자연을 대하는 방식이기도 하지만 인간이 인간을 대하는 방식이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프레야의 생전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hanju@yna.co.kr

yna 유한주 기자  gcilbonews@daum.net

yna 유한주 기자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na 유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3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