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경북 교사 467명 명퇴 신청… "가르치는 게 갈수록 힘들어"코로나19에 주춤했다 다시 늘어
yna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11.30 17:33
명예퇴직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안동=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내년 상반기 명예퇴직을 신청한 경북지역 교사가 467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30일(화)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도내 공·사립 각급 학교 교사를 대상으로 내년 상반기(2월) 명예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공립 교사 337명, 사립 교사 130명 등 총 467명이 신청했다.

올해 상반기(456명)보다 11명 늘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상반기 394명이었던 지역 명퇴 신청 교사는 이듬해 2020년 상반기에 466명으로 크게 늘었다.

그러나 코로나19 발생 이후인 올해 상반기에 456명으로 10명 줄었다가 1년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상·하반기를 합친 경북지역 전체 명퇴 교사 숫자는 2017년 309명, 2018년 377명, 2019년 487명, 2020년 541명, 2021년 555명 등 꾸준히 늘고 있다.

명퇴 신청 증가는 변화된 교육 환경, 전반적인 교권 추락 등에 주로 기인한다는 분석이다.

명퇴를 신청한 중학교 교사 A(59)씨는 "이른바 베이비 붐 세대에 속한 사람으로서 또래 중 거의 혼자 교단에 남아 있었는데, 요즘 학생들을 가르치는 게 갈수록 힘들어 정년 2년여를 남기고 결단을 했다"고 말했다.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최근 들어 매년 증가세를 보이던 명퇴 신청 숫자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잠시 주춤했다가 다시 늘어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yna 김용민 기자  gcilbonews@daum.net

yna 김용민 기자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na 김용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2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