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이만열 교수의 역사만필(歷史漫筆) - 국치일 아침에이만열(전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숙명여대 명예교수)
편집부 | 승인 2021.08.29 15:50
이만열(전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숙명여대 명예교수)

오늘(8월 29일)은 111번째 맞는 국치일(國恥日)이다. 해마다 이날을 맞으면 마음이 착잡해진다. 역사를 공부한 것이 원망스럽다.

111년 전 이 날, 국치 소식을 듣고 군수 홍범식(洪範植)은 금산 객사에서 목을 맸고 시골 서생인 매천(梅泉) 황현(黃玹)도 구례 시골에서 절명 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한편 주권을 일본에 넘기고 작위에 은사금까지 챙긴 이완용(李完用) 같은 고관대작들도 눈에 어른거려진다. 오늘날 우리 사회를 이끌어간다는 지도자들의 모습을 투영해 본다.

오늘 국치일을 맞아 다시 '역사의 길'과 '현실의 길'을 묻게 된다.

“새 짐승도 슬피 울고 강산도 찡그리니/ 무궁화 온 세상이 이젠 망해 버렸어라./ 가을 등불 아래 책 덮고 지난날 생각하니,/ 인간 세상에 글 아는 사람 노릇, 어렵기도 하누나.“

이 시는 망국 직후에 음독자살한 매천 황현의 절명 시의 한 구절이다. 자결에 앞서 남긴 유서에는 이런 구절도 있다.

“나는 (벼슬하지 않았으므로 사직을 위해) 마땅히 죽어야 할 의리는 없다. 단지 나라가 오백 년간 사대부를 길렀으니, 이제 나라 망하는 날에 한 사람도 죽지 않는다면 그 또한 애통한 노릇이 아니겠는가?”

1910년 경술년 8월 29일, 519년간이나 지속된 조선이 망했다. 경술국치, 국치일(國恥日)이라 부른다. 독립운동가들은 국치를 곱씹으며 역사의식을 승화시켰다.

임시정부가 3․1절·개천절 등과 함께 이 날을 기념했던 데서 국권회복에 절치부심하던 독립운동가들의 의지가 읽힌다. 국치 때에, 나라를 판 대가로 작위나 은사금을 받은 너절한 위인들은 보이지만, 매천같이 순명(殉名)한 지사는 몇 되지 않았다. 이게 경술국치 때 나라 꼴이었다.

국치일을 맞아 나라가 왜 망했는가를 되돌아봐야 한다. 국호까지 바꾸고 자강독립을 꾀했지만 왜 어육이 되고 말았는가. 흔히들 약육강식의 제국주의적 세계정세에서 원인을 찾으려 한다.

문호개방과 부국강병을 이룬 일제가 서구 제국주의 침략정책에 편승하여 무신(無信)·무력·겁박으로 조선을 강점했다는 것이다. 사실이다. 하지만 망국의 원인을 거기에서만 찾는다면 그건 무책임한 진단이요 책임 전가다.

이 대목에서 지도자 책임론이 거론되어야 한다. 최근 고종의 개명군주적 역할이 강조되고 있지만, 고종의 망국책임론은 자유로울 수 없다. 청일전쟁에서 노일전쟁 사이에 한반도는 외세의 세력균형을 이루었고 이를 기회 삼아 독립협회 등 민권운동과 애국계몽운동이 일어났다.

지도자라면 자주화의 방향을 민력(民力)을 진작시켜 부국강병의 기초를 다지는 데서 찾아야 했다. 동학농민혁명은 당시 민중의 요구와 역량을 제대로 알렸다. 통치자는 그렇게 분출된 민주역량을 북돋아 자주국가의 기초를 닦아야 했다.

그러나 고종이 응답한 것은 대한제국 선포와 황제권 강화였다. 민중의 민주적 자주 요구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것은 민주적 역량을 토대로 전 민족적인 부국강병·독립자주의 길을 모색하는 것과는 반대였다. 그 결과 황제 일인만 흔들면 나라를 좌우할 수 있는 구조가 되었다. 이걸 간파한 일제는 을사늑약과 강점조약에서 황실의 안녕을 보장한다는 미끼로 나라를 탈취해 갔다.

그런 군주 하에서는 이에 부응하는 관료군(官僚群)이 형성되기 마련이다. 이완용으로 대표되는 매국 관료군은 민중의 역량을 경시하고 외세에 의존하려는 혼군(昏君) 하에서 형성되었다.

친미파에서 친일파로 변신한 이완용은 당시 일제에 의해 고립되어진 황제권을 허무는 마지막 주자였다. 영어를 잘 해 외교관으로 발탁, 미국에 다녀왔고 한때 독립협회 회장까지 지낸 그는 1905년 을사늑약 때 ‘황실의 안녕과 보호’라는 단서를 붙여 늑약을 성사시켰다.

그는 뒷배를 봐주는 일제와 주군을 동시에 만족시킬 줄 아는 ‘유능한’ 관료였다. 통감 이토(伊藤博文)는 이완용을 내각총리대신으로 앉혀 황제권을 더 약화시키고 고종 폐위와 정미7조약, 군대해산을 밀어붙였다. 대한제국 해체의 주역답게 이완용은 한일합방에 이르기까지 ‘천황폐하’를 위해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했다.

민주적 역량 대신 황제권을 강화하려던 고종, 그는 ‘유능한 관료군’과 더불어 국치를 자초했다. 이런 상황에서 일어난 민중의 의병운동은 이미 때를 놓쳤다. 100여 년 전을 교훈 삼는다면, 민생을 도탑게 하여 민주적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더 요청되는 ‘국치일’ 아침이다.

편집부  gcilbonews@daum.net

편집부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1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