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민주 "尹, 日침략론자 발언 인용…친일 넘어 숭일 외교"'與간부, 日총리에 사과 언급 요구' 보도에 "국민 자존감 붕괴사건"
yna 고상민 기자 | 승인 2023.03.18 22:05
게이오대학에서 특강하는 윤석열 대통령

(도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오대에서 열린 한일 미래세대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3.17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게이오대 강연에서 일본의 대표적 침략론자의 발언을 인용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게이오대 연설 중 인용한 오카쿠라 덴신은 '조선은 원래 일본 영토'라던 한국 멸시론자"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어떻게 식민 지배에 적극적으로 찬동했던 침략론자의 발언을 인용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안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일본의 침략을 정당화한 침략론자의 말을 인용한 이유가 무엇인가. 일본의 식민 지배에 찬동하는 것이냐"며 "윤 대통령의 대일 굴종 외교는 이제 친일외교를 넘어 숭일외교라고 부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에 국익과 국민 자존을 팔아버린 것도 부족해서 조선 총독이라도 자처하려는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윤 대통령은 침략론자의 발언을 인용한 이유를 똑똑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출범식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3.13 srbaek@yna.co.kr

그는 또 여당 간부가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일본을 방문해 일본 총리에게 '사과'와 '반성'을 언급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일본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해 "일본에 파견된 국민의힘 간부는 누구인지 공개하라"고 몰아붙였다.

안 수석대변인은 "정부 외교라인의 정상회담 사전 조율도 아니고 여당 간부가 사과 표명을 구걸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는 입을 다물 수 없게 한다"며 "일본에 모두 퍼주기로 작정하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굴종 외교"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내줄 수 있는 것을 모두 내주고도 적반하장의 청구서만 잔뜩 받고 온 사상 최악의 외교 참사"라며 "정부와 여당이 한통속이 되어 국민 자존감을 무너뜨린 사건"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일본에 파견된 국민의힘 간부가 누구이고, 무슨 자격으로 구걸 외교를 했는지, 일본과 어떤 밀약을 했는지 밝히라"며 "침묵으로 묻어버리려는 심산이라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귀령 상근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일본 산케이 신문이 '2018년 레이더 조준 갈등'에 대한 한국 측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며 "일본이 적반하장 행태를 보이는 것은 윤 대통령의 숭일외교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안 상근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한 것은 외교가 아니다. 오므라이스 한 그릇에 국민의 자존심과 대한민국의 이익을 갖다 바쳤다"며 "대한민국 국민은 윤 대통령의 굴종 외교를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gorious@yna.co.kr

yna 고상민 기자  gcilbonews@daum.net

yna 고상민 기자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na 고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3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