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와함께
전광진 교수의 생활 한자 -曲流(곡류)
전광진 | 승인 2023.01.24 17:58

 曲 流

*굽을 곡(曰-6획, 5급) 
*흐를 류(水-9획, 5급)

칭찬하는 말이나 글을 일러 찬사(讚辭)라고 한다. 찬사가 좋지만 지나치면 어떻게 될까? 먼저 ‘曲流’란 한자어를 하나하나 분석하여 꼭꼭 새겨 본 다음에 궁금증을 풀어보자. 

曲자는 ‘굽다’(bent)는 뜻을 나타내기 위하여 ‘ㄱ’자 형태로 굽은 자, 즉 ‘곱자’의 모양을 본뜬 것이다. 후에 ‘굽히다’(bend down) ‘가락’(a melody)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부수가 ‘曰’(왈)임을 알기 힘들다. 이 기회에 잘 알아두자. 

流자의 원형은 아이[子]가 물살에 휘말려 떠내려가는 모습으로, ‘떠내려가다’(be swept away)가 본뜻이다. 오른쪽 상단은 ‘아이 자’(子)가 뒤집어진 것이니 3획으로 써야 된다. 오른편 요소가 발음도 겸하는 것임은 琉(유리 류)의 경우를 통하여 알 수 있다. ‘(물이) 흐르다’(flow)는 뜻으로도 쓰인다.

굽이굽이 강물, 곡류(사진=brunch.co.kr)

曲流는 ‘물이 굽이쳐[曲] 흘러감[流]’, 또는 그 흐름을 이른다. 물은 흘러만 갈뿐 뒤를 돌아보지 않는다. 

중국 송나라 때 저명 정치가이자 문학자인 왕안석(1021-1086)이 남긴 명언이 많다. 그 가운데 하나를 아래에 옮겨 본다. 평소에 잘 알던 지인에게 쓴 편지에서 한 말인데, 맨 앞 문제에 대한 명답이 될 것 같다. 

“지나친 찬사는 의심을 낳는다.”
  溢美之言, 置疑於人
  일미지언  치의어인

* 필자 전광진 / 성균관대 명예교수, 속뜻사전 편저자

전광진  gcilbonews@daum.net

전광진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광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3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