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와함께
전광진 교수의 생활 한자 - 雪景(설경)
전광진 | 승인 2023.01.23 21:02

雪 景

*눈 설(雨-11획, 6급) 
*볕 경(日-12획, 5급)

잘못을 범하는 것은 누구나 똑같다. 다만 그것을 고치느냐 그냥 방치하느냐 그 차이가 있을 뿐이다. 고치지 않고 그냥 두면 어떻게 될까? 먼저 ‘雪景’이란 한자어를 공부한 다음에 답을 찾아보자.

雪자에 쓰인 雨는 하늘에서 내리는 ‘비’나 ‘눈’ 등을 통칭한 것인데 편의상 이름하기를 ‘비 우’라고 한 것이다. ⺕(계)는 彗(빗자루 혜)를 줄여 쓴 것으로, 눈을 쓸 때 쓰는 빗자루를 가리킨다고 한다. ‘눈’(snow) ‘희다’(white) ‘쓸어 없애다’(get rid of) 등의 뜻을 나타내는 것으로 쓰인다. 

景자는 ‘햇빛’(sunlight)이 본뜻이니 ‘날 일’(日)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京(서울 경)은 발음요소다. ‘밝다’(bright) ‘경치’(scenery; a scene) 같은 뜻으로도 쓰인다.

한계령 설경(사진=연합뉴스)

雪景은 ‘눈[雪]이 쌓인 경치(景致)’를 이르며, ‘설색’(雪色)이라고도 한다. 설경이 아름답다고 하나 근심이 있는 사람에게는 한 푼도 못 받는다. 

맨 앞에서 말한 문제의 답이 될만한 명언을 ‘좌전’에서 찾아 아래에 옮겨 보았다. 잘못을 고치지 않는 것은 자기 몸에 암 세포가 있음을 알고도 그냥 두는 것과 무엇이 다르랴!  

“잘못을 고치지 않으면  
 패망의 뿌리가 되니라!”  
   過而不悛, 
   과이불전  
   亡之本也.
   망지본야
     - ‘左傳’ 襄公七年.  
    *悛, 고칠 전.

* 필자 전광진 / 성균관대 명예교수, 속뜻사전 편저자

전광진  gcilbonews@daum.net

전광진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광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3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