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예술
[신간] 모든 맛에는 이유가 있다샐러리맨, 아인슈타인 되기 프로젝트 · 세계사를 바꾼 화학 이야기
yna 김예나 기자 | 승인 2022.12.28 19:55
책 표지 이미지

[니케북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 모든 맛에는 이유가 있다 = 정소영·성명훈 지음.

맛있는 음식을 찾아다니고 '먹방'이 유행하는 요즘, 맛에 대한 관심은 뜨겁다.

사회학자와 의사인 두 저자는 미각의 세계를 한층 깊게 들여다본다.

책은 고대 철학자들이 '저급한 감각'이라며 등한시하고 때로는 죄악으로 여겼던 미각이 오늘날에는 어떻게 인식되는지, 음식에 담긴 사회적 의미를 고찰한다.

또 다채로운 식재료가 지닌 고유한 맛을 의학적으로 풀어낸다. 뇌과학, 유전학, 진화생물학 등 다양한 분야의 최신 연구도 동원했다.

샐러드, 수프, 생선, 파스타, 고기, 와인, 디저트 등 마치 고급 레스토랑의 코스 요리처럼 내용을 흥미롭게 구성했다.

니케북스. 260쪽.

책 표지 이미지

[김영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샐러리맨, 아인슈타인 되기 프로젝트 = 이종필 지음.

많은 사람이 아인슈타인을 알지만, 그의 이론과 방정식을 자세히 아는 경우는 많지 않다.

현대 물리학의 정수이자 우주와 시공간의 비밀을 담은 '중력장 방정식'은 더욱 그렇다. 일반상대성이론의 결정체로 여겨지는 중력장 방정식은 물리학도조차 배울 기회가 드문 수식이다.

책은 중력장 방정식을 직접 풀기 위해 도전한 '일반인'의 이야기를 다뤘다.

독서 동호회 강연에서 시작된 '샐러리맨이 아인슈타인이 되기까지' 프로젝트의 탄생 비화부터 강의 내용, 수강생 후기까지 전 과정을 풀어냈다.

2015년 출간돼 큰 화제를 모았던 책으로, 학계 최신 동향을 보강해 개정판으로 내놓았다.

김영사. 604쪽.

책 표지 이미지

[사람과나무사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세계사를 바꾼 화학 이야기 = 오미야 오사무 지음. 김정환 옮김.

우주 탄생 순간부터 현재까지 세계사의 물줄기를 바꾼 화학 지식을 다룬 책.

저자는 인류 역사에서 화학은 원동력이자 추동력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한다.

예를 들어 고대 이집트를 대표하는 쿠푸 왕의 피라미드는 상상을 초월하는 규모라서 외계인이 건설했다는 주장이 나올 정도다. 하지만 밑바탕에는 정교한 화학 지식이 깔려있다는 것이다.

4천500년 전 고대 사람들은 거대한 석재를 원하는 크기로 자를 때 송곳으로 구멍을 여러 개 뚫은 뒤 거기에 나무 막대기를 꽂고 물을 부었다.

전문 용어로 '침투'를 활용한 방식이다.

책은 전략·전술의 천재였던 알렉산드로스가 빨간색 염료로 병사들의 군복을 물들여 마치 부상병처럼 보이게 했던 위장 전술에도 화학이 유용하게 쓰였다고 설명한다.

사람과나무사이. 349쪽.

yes@yna.co.kr

yna 김예나 기자  gcilbonews@daum.net

yna 김예나 기자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na 김예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3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