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이명박정부 ‘고향의 강 정비사업’ 포항 냉천 피해 키웠다18일 민주당 포항침수피해 점검 지원 대책단, 원인 규명 재발방지책 수립
취재부 | 승인 2022.09.19 10:02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 ‘포항 침수피해 점검 및 지원대책단’이 포항태풍 최대 피해지역인 ‘냉천’과 ‘포스코’를 방문, 침수피해상황 점검 및 수해 원인규명과 재발 방지대책 수립에 들어간 가운데 냉천의 범람 원인이 이명박정부 시절 실시된 ‘고향의 강 정비사업’ 때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김한정(산자위 간사), 최인호(국토위 간사)국회의원을 공동 단장으로 산자위 김용민, 김정호, 양이원영, 이동주, 이용선, 이장섭, 이용빈. 행안위 오영환. 환노위 진성준. 국회운영위 강민정 국회의원 등 관련 상임위원 12명이 참석해 현장 브리핑과 전문가 의견을 청취하고 포스코와 포항시의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들은 지난 13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냉천이 범람한 원인으로 “MB정부시절 수립된 지류·지천 정비계획을 당시 야당과 일부 언론, 시민단체가 강하게 반대했기 때문”이라고 발언한데 대해 사실을 왜곡하고 여당으로서 책임을 회피한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오영환(원내대변인) 의원은 “이미 언론을 통해 팩트체크 됐듯이 냉천은 이명박정부의 ‘고향의 강 정비사업’으로 선정될 당시 320억원을 투입해 자전거 도로, 산책로, 체육시설, 테마공원 등 공원조성 사업으로 진행했다”며 “이로인해 하천의 치수기능이 악화되어 2016년과 2018년 ‘차바’, ‘콩레이’가 왔을 때도 범람해 침수피해를 입은 적이 있다”며 범람 원인으로 하천기능을 무시한 MB정부를 지적했다.

임미애 경북도당위원장은 “이번 태풍으로 많은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하고 “하천 공원화 사업에 대해 지역 주민들과 포스코, 언론에서도 여러차례 경고 했음에도 왜 시정되지 않았는지 포항시와 정부가 책임을 느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박창근 가톨릭관동대 교수는 이자리에서 “냉천 등 지방천에 대해서만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데 사실상 이번 수해는 소하천에 대한 관리부실이 원인으로 지목된다”며 “이원화되어 있는 하천관리 시스템을 정비해야 한다” 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공원화 사업 이후 냉천의 하천폭이 8m이상 줄어들고 심한곳은 25m 가까이 감소했다는 전문가 및 지역 주민들의 주장이 제기돼 최근 잦아지는 태풍 수해에 대비한 하천 준설 등 하천기능 회복을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취재부  daum.net

취재부  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2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