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기고] 노인보호구역을 확대할 때이득원(김천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위)
취재부 | 승인 2022.08.13 13:26
이득원 경위(김천경찰서 교통계)

이제는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노인보호구역으로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도내 ’21년도 전체 보행 사망자 97명 중 66명(66.8%)이 고령 보행자(65세 이상)인 것로밝혀졌다. 교통약자인 이들을 교통사고 위험에서 보호할 예방 대책이 시급히 요구된다.

※ 교통사망사고 중 고령자(65세 이상) 사망사고 발생 현황(김천)

’19년 14건(11건,78%) ’20년 28건(19건,68%) ’21년 18건(11건,85%). 이 중 고령보행자 사망사고는 ’19년 11건(6건,54%) ’20년 19건(7건,37%) ’21년 11건(6건,55%)

도내 대부분 시내를 벗어나면 노인들이 거주하는 농촌 마을이 분포되어 있고, 또한 편도 1차선 국도 및 지방도 대부분이 마을을 관통하고 있어 이에 따른 노인 교통사고 위험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보통 편도 1차선 국도 및 지방도는 어린이·노인·마을주민 보호구역 외에는 차량 제한속도 60km/h로, 인도가 없는 좁고 굽은 도로가 많다.

특히 주변 공사장을 출입하는 대형 덤프트럭 등 과속차량 운행으로 인한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아 지역민들은 제한속도 하향 요청 민원을 제기하고 있으나, 편도 1차선 국도 및 지방도의 제한속도 하향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실정이다.

노인보호구역을 지정하려면 몇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일반 농촌 마을 앞 도로는 이 조건들을 충족하기 어렵고, 대부분 지자체 무관심 등으로 인해 노인보호구역 지정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

그러나 지자체별로 노인보호구역 지정 개수는 천차만별이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노인보호구역이 50개소가 있는 반면, 한 개소도 없는 지자체도 있다.

또한 노인보호구역이 지정된 곳도 자세히 살펴보면 어린이보호구역에 비해 그 흔한 과속카메라도 없을 뿐만 아니라 노인보호구역 관련 안전시설물이 턱없이 부족하다.

운전자들이 노인보호구역이라는 사실을 제대로 인식하고 차량 운행을 하고 있는지 의구심마저 든다.

지자체에서는 세수 확대를 위해 인구 늘리기에 애써고 있으나, 정작 지역 내 교통사고로 인한 노인 인구 감소에는 신경을 쓰지 않고 출산 장려 정책에만 신경 쓰는 것 같아 안타깝다.

‘소 읽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이 있다. 하지만 아직 늦지 않다고 본다. 어린이의 생명이 귀하듯 노인의 생명도 똑같이 귀하다.이런 사실을 명심하고 노인보호구역 지정을 보다 확대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취재부  daum.net

취재부  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2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