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와함께
[이 한 장의 사진] 이강천의 '뻐꾸기 탁란 이야기'
이강천 | 승인 2022.08.02 23:05

뻐꾸기는 다리가 짧아 알을 품지 못합니다. 그래서 개개비나 오목눈이 등의 둥지에 알을 낳습니다. 숙주종은 어미가 자기 알인 줄 알고 품고 있으면 뻐꾸기 알이 먼저 부화합니다. 부화한 뻐꾸기 새끼는 아직 부화하지 않은 오목눈이 알을 밀어내 떨어뜨리고 나면 어미는 유일하게 남은 뻐꾸기 새끼를 먹여 기릅니다. 그 모습 일부를 담은 사진입니다.

* 글 사진 / 독자 이강천(사진작가, 시인)

이강천  gcilbonews@daum.net

이강천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2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