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예술
음악극 오필리아의 그림자극장, 신나는 예술여행으로 보육원 아이들을 만나다.김천임마누엘영육아원을 시작으로 전국 11개 보육원 순회
편집부 | 승인 2022.06.20 17:49

우리나라에서는 ‘모모’의 작가로 잘 알려진 “미하엘엔데”의 ‘오필리아의 그림자극장’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박종관)의 후원을 받아 ‘신나는예술여행’에 참여 한다. 6월20일 김천임마누엘영육아원을 시작으로 구세군대전혜생원,계룡학사, 여수보육원, 이든아이빌 등 총 11곳에서 한국아동복지협회(회장 신정찬) 협력으로 진행된다.

‘오필리아의 그림자극장’은 버려진 그림자들과 소외된 배우 오필리아와의 우정을 그린 작품으로 연출 이동준은 “작품을 통해 삶을 살아가는 원동력과 우정, 죽음에 대한 여러 가지 철학적인 물음에 대해 담담하고 유쾌하게 풀어내고자 했다”고 밝히며, “떠돌이 그림자들과 오필리아의 우정을 통해 그들이 앞으로 살아 갈 세상이 쉽지는 않지만 결국 희망과 따뜻함이 있는 곳임을 말하고 싶다”고 하였다.

작고 오래된 어느 도시에 사는 연극배우로 자랐으면 하는 부모님의 바람과는 다르게 목소리가 너무 작아 배우들에게 대사를 읽어주는 일을 한다. 그러다 시간이 흘러 극장도 문을 닫게 되고 이제는 할머니가 되어 오필리아도 이제는 일을 할 수 없게 되었다. 그러다 슬픔에 잠긴 오필리아 앞에 그림자가 나타나고 서로 혼자임을 알게 되어 같이 살게 된다.

오필리아가 떠돌이 그림자와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다른 떠돌이 그림자들이 하나씩 오필리아 집에서 살게 되고 즐겁게 지낸다. 하지만 마을에서 오필리아를 이상하게 보게 되면서 결국 그림자들과 오필리아는 마을에서 쫓겨나게 되고 여행길에 오르게 된다.

오필리아는 머나먼 슬픈 여행을 견디지 못하고 점점 지쳐가는데…. 이를 안타까워하던 그림자들은 오필리아를 위해 <오필리아의 그림자극장>을 열어 신나는 순회공연을 다니게 된다. 하지만 여행 도중 오필리아와 그림자 일행은 강한 눈보라 속에 오도 가지도 못하게 된다. 연극 오필리아의 그림자극장은 “미하엘 엔데”의 삶의 철학들을 그림자놀이와 첼로, 기타 등 다양한 라이브 연주와 과 함께 환상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배우 홍정재, 이경열, 제희형, 김하은, 김민지가 출연하는 음악극 오필리아의 그림자극장은 은세계가 주최한다. (공연문의 : 070-7610-3163) 

편집부  gcilbonews@daum.net

편집부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2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