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와함께
[이 한 장의 사진] 단풍 빛으로 물든 길
취재부 | 승인 2021.11.25 20:51

어둠은 빛의 존재를 더욱 뚜렷하게 만든다. 손님과 함께 연화지를 찾았다. 밤이 되니 만추의 썰렁함이 느껴졌다. 곧 겨울이 찾아올 것이다. 지금은 가을과 겨울이 줄다리기를 하는 시간. 버티면 버틸수록 힘이 한쪽으로 쏠리는 건 자연의 법칙이다. 그래도 연화지 분위기를 띄워주는 것은 길에 박힌 오색 단풍, 영랑 시인이 이 광경을 본다면 "오메 단풍들겠네"라고 하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물씬 풍기는 계절이다.

*사진 글 / 김명호 취재부장

취재부  daum.net

취재부  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1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