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연합시론] 민주당 대선후보에 이재명, 본선 검증대 올랐다
편집부 yna | 승인 2021.10.10 21:41

(서울=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월 10일(日) 결선투표 없이 차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 지역별 순회 경선과 1∼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누적 득표율 50.29%를 기록하면서다. 대장동 특혜의혹 파문 속에 이낙연 전 대표가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62.3% 득표로 압승을 거두며 뒷심을 발휘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민주당 지지층 등은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주경야독 독학으로 변호사가 돼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를 지낸 뚝심의 정치인이자 행정가인 이 지사에게 정권 재창출의 과제를 맡겼다. 대권 재수에 나선 이 지사가 당을 두 쪽으로 가른 경선 후유증을 극복하고 문재인 정부의 공과를 반면교사 삼아 새 시대에 걸맞은 정책과 비전으로 정정당당한 본선 대결을 펼치기를 기대한다.

결선투표 없이 본선행 티켓을 거머쥔 이 지사의 대권가도에는 적잖은 시련과 과제가 놓여있는 것으로 보인다. 당초 56% 정도 득표율이 예상됐지만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큰 표 차로 이 전 대표에게 뒤지면서 턱걸이 과반을 한 것은 정국을 뒤흔든 대장동 의혹의 여파 때문일 것이다. 이 전 대표가 띄웠던 '불안한 후보론'이 민심을 파고들었다는 방증으로 볼 수 있다.

측근 인사로 알려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배임 혐의로 구속된 이 사건의 불똥이 어디로 튀느냐에 따라 이 지사의 앞길은 불투명해질 수 있다. 이른바 '사법 리스크'는 대선 내내 불안 요인으로 잠복하며 이 지사를 괴롭힐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이재명 후보가 집권 여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지사는 이를 '국민의 힘 게이트'로 주장하며 정쟁화하기보다는 사업 추진 당시 초과이익 환수조항이 빠져 민간사업자에게 수천억원대의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 사건의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이 지사가 '명낙대전'으로 불릴 정도로 격화한 경선 후유증을 어떻게 극복하고 원팀을 꾸려낼지도 주목되는 포인트다.

경선기간 이 전 대표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지사의 배임 가능성을 제기하며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을 가상할 수 있다"고 했을 정도로 양 캠프 간 감정의 골은 깊어졌다. 패배한 이 전 대표가 경선 뒤 결과에 승복하느냐는 기자들의 여러 차례 질문에 묵묵부답하면서 "차분한 마음으로, 책임이 있는 마음으로 기다려 주길 바란다"고 한 것은 후유증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이 지사가 이 전 대표와 지지그룹까지 아우르는 '용광로 선대위'를 꾸릴 수 있느냐가 원팀 여부의 관건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수락 연설에서 '이재명 정부'를 천명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 공과의 옥석을 가려 계승할 것은 계승하되, 차별화에 방점을 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권교체의 여론이 과반인 현실을 고려한 고육책이자 중도로의 지지층 확장까지 염두에 둔 포석일 것이다. "당선 즉시 강력한 부동산 대개혁으로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없애겠다"고 강조한 것 역시 문재인 정부의 최대 아킬레스건인 부동산 문제의 극복을 내세워 민심을 부여잡겠다는 의지의 표출로 보인다.

정국을 뒤흔든 대장동 의혹과 '명낙대전'에 묻힌 탓에 민주당 경선에서 정작 이 지사의 비전과 정책에 대한 검증은 소홀히 다뤄졌다. 그가 표방한 '전환적 공정성장'이라는 경제정책 기조는 기본소득ㆍ기본주택ㆍ기본금융 등 미답의 정책들로 구성돼있다. 포퓰리즘 논란을 빚은 이러한 기본시리즈의 재원 조달 방안이 과연 현실성이 있는지 등은 여태 제대로 검증된 바 없다.

그가 경선 승리 후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없애고 이번 대선을 부패 기득권과의 최후 대첩으로 삼겠다고 강조했지만, 정작 자신은 게이트로 비화하는 대장동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것도 역설적인 상황이다. 이 지사가 각종 법적, 도덕적 검증을 회피하지 말고,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정책과 비전으로 이제 막을 올린 150일의 대선 본선에 임하기를 바란다.

편집부 yna  gcilbonews@daum.net

편집부 yna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 yna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1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