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오늘의 시
[오늘의 시] 문태준의 '처서(處暑)'
편집부 | 승인 2021.08.23 19:02

            처   서(處   暑)

                                詩 / 문태준

얻어온 개가 울타리 아래 땅그늘을 파댔다

짐승이 집에 맞지 않는다 싶어 낮에 다른 집에 주었다

볕에 널어두었던 고추를 걷고 양철로 덮었는데

밤이 되니 이슬이 졌다 방충망으로는 여치와 풀벌레가

딱 붙어서 문설주처럼 꿈쩍대지 않는다

가을이 오는가삽짝까지 심어둔 옥수숫대엔 그림자가 깊다

갈색으로 말라가는 옥수수 수염을 타고 들어간 바람이

이빨을 꼭 깨물고 빠져나온다

가을이 오는가감나무는 감을 달고 이파리 까칠하다

나무에게도 제 몸 빚어 자식을 낳는 일 그런 성싶다

지게가 집 쪽으로 받쳐 있으면 집을 떼메고 간다기에

달 점점 차가워지는 밤 지게를 산 쪽으로 받친다

이름은 모르나 귀익은 산새소리 알은 채 별처럼 시끄럽다

 

* 비내리는 처서다. 처서(處暑)은 ‘더위를 처분한다’는 뜻이니 여름 가고 가을이 오는 기점이 된다. 정말 자연의 신비는 경이롭다. 한치의 오차도 없이 24절기가 맞아 들어가니... 동시에 조상의 지혜에도 놀람이 인다. 문태준의 시 ‘처서’엔 여름과 가을이 동시에 담겨있다. 하지만 아무래도 가는 여름보다 오는 가을에 비중을 두고 쓴 시같다. 고향 집에 딸린 텃밭이며 거기에 짓는 식물이며, 자연의 하모니가 독자의 마음을 순화시킨다. 비 내리는 처서다. 오곡백과에 미칠 영향이 다소 걱정된다. 오늘 밤 뒤란에 가서 모기를 살필 것이다. 처서가 지나면 모기 입이 비뚤어진다고 했지 아마? 부제 ‘수런거리는 뒤란’이 더욱 마음을 휘어잡는다. 향수는 사람을 나약하게 만들지만 그것이 순수와 통해서 좋다(耳穆). 

편집부  gcilbonews@daum.net

편집부  gcilbonews@daum.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1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