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발행인 시평
[발행인 시평] 송언석 의원의 탈당을 보고....이명재(본 신문 발행인, 철학박사)
이명재 | 승인 2021.04.15 00:11
이명재(본 신문 발행인, Ph. D)

오늘(4월 14일) 송언석 의원이 자신의 정치적 지반(地盤)인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폭행 폭언 사건이 있은 지 딱 일주일만이다. 지난 4.7보궐선거 가 있던 날 밤 상황실에 자신의 자리가 마련되어 있지 않았다며 실무를 맡고 있는 사무처 당직자를 폭행한 것이다.

이 문제에서 송 의원의 떳떳하지 못한 처신 때문에 국민의힘 당직자들뿐 아니라 국민들을 실망시켰다. 이 문제가 불거졌을 때 그는 폭언 폭행 사실을 부인하며 일종의 해퍼닝이었다고 했다. 폭행을 당한 당사자가 뻔히 있는데 이런 식으로 무마하려는 용기가 대단하다.

국민의힘 사무처노조의 탈당 및 국회의원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이 발표되자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사과문을 전달했다. 오늘 탈당 발표도 떳떳하지 못하기는 마찬가지이다. 송 의원의 폭력 행사 건으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회의가 19일 잡혀 있었다.

그 회의의 결정이 있기 전 자진 탈당함으로써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당 징계 이력에도 남지 않는다는 것이다. 잘못을 범했을 때 자진 탈당하는 것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자주 써먹는 그들만의 수법이다. 탈당이 일종의 ‘도피성(逃避性)’이 되는 셈이다.

소나기성 징계를 피하고 보자며 탈당한 뒤 국민의 뇌리에서 잊혀질 만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슬그머니 복당을 한다. 옛 습성을 버리지 못한 상태로... 정치 개혁을 바라고 발전을 원한다면 차제에 탈당하는 국회의원은 지역위원회의 법적 실질적 권한까지 박탈하는 것도 생각해봄직하다.

송언석 의원을 볼 때마다 살얼음판을 걷는 것과 같은 조마조마함이 있었다. 고위 관료에 외국에서 박사까지 딴 사람인데, 길지 않은 정치 역정에서 고개를 갸웃하게 하는 일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교만의 결과가 아닌가 싶다. 교병필패(驕兵必敗)라는 말도 있는데 말이다.

4월 14일 송언석 국회의원(김천)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말을 듣는 입장이 되어야 할 때도 말을 하려고만 한다. 자신의 의견과 상이한 것은 쉽게 배척해 버린다. 예스 맨만 좋아한다 등등. 그가 듣기 다소 거북하겠지만 일부 시민들의 소리이다. 이런 사람은 국회의원은 할 수 있을지 모르나 그 이상을 바라보기는 어렵다는 게 내 생각이다.

겸손보다는 교만의 사람에 가깝기 때문이다. 그가 20대 중반기 보궐선거에 나올 때만 해도 기대하는 바가 적지 않았다. 젊은 나이는 아니지만 정치 신인이어서 우선 참신했다. 또 그는 반년만에 면 단위 마을 구석구석까지 방문해서 주민을 만나는 열정이 있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그는 극우에 가까운 소리를 내어 주위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따라서 변화의 주체가 아니라 수구의 영역에 서 있는 듯 보였다. 국민 위에 군림하는 '갑'으로서 입지를 구축하는 데 만족하는 것 같았다. 이런 흐름 위에서 나온 게 당 사무처 당직자에 대한 폭력 아닐까?

세상은 하루가 멀다 하고 바뀌고 있다. 정당 안에서의 관계라고 고정적일 리 없다. 지난 세기까지만 해도 정당 내 폭언 폭력 사태는 집안 문제쯤으로 치부했다. 윗사람이 위력(威力)을 행사해도 당을 위해서 참았고 또 자신의 앞날을 위해서 묻어 넘겼다. 허나 지금은 그렇지 않다.

윗사람이 아니라 당 대표도 잘못을 저질렀을 때 그냥 두지 않는다. 그래서 당 대표를 내려놓은 정치인도 있지 않은가. 당보다 인간의 가치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변화를 읽는 눈, 사람 차별하지 않는 섬김의 자세, 입신양명(立身揚名)이 아닌 진정 국민과 나라를 위하는 마음... 이것은 송 의원뿐 아니라 모든 지도자들이 갖추어야 할 기본 덕목일 터. 

이명재  lmj2284@hanmail.net

이명재  lmj2284@hanmail.net

<저작권자 ©김천일보 김천i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2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