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북 안동·예천서 산불…산림 당국 '심각' 단계 발령(종합 2보)
뉴스1 김홍철 | 승인 2021.02.21 21:49
21일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난 불이 주택가 인근으로 번지고 있다.(산림청 제공)© 뉴스1

(안동ㆍ예천=뉴스1) 김홍철 기자 = 경북 안동시와 예천군에서 잇따라 난 산불이 확산하자 산림 당국이 산불재난 국가위기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

2월 21일(日) 오후 3시 20분쯤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의 한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산림 당국과 안동시 등은 소방헬기 14대와 소방차 20대, 특수진화대원 19명, 공무원, 소방관 등 800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불은 인근 경북소방학교와 임동중학교에도 번졌으나 큰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인근에 있는 중평리와 수곡리 주민 300가구 450여명은 수곡리와 고천리에 있는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으며, 임동면사무소~진보 방면 국도 34호선 일부 구간이 통제됐다.

산림 당국과 소방당국은 불이 잡히지 않자 이날 오후 5시 48분쯤 대응 2단계로 상향하고 대구·경남·울산·창원·충남·대전·부산 소방당국이 소방차 49대와 인력 122명을 파견해 진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해가 지면서 소방헬기가 철수하자 화재진화율도 이날 6시 30분 기준 50%였던 것이 8시 30분 현재 20%대로 떨어지며 다시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 당국과 소방당국은 불이 민가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방호벽을 쌓는 등 밤샘 진화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화재 현장의 산세가 험하고 불에 잘 타는 소나무가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불이 확산하지 않도록 진화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4시 12분쯤에는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19대와 헬기 3대를 투입하고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다행히 안동과 예천의 화재 현장에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오후 3시 20분쯤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의 한 야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계속 번지고 있다. 산림 당국과 안동시 등은 소방헬기 14대와 소방차 12대, 특수진화대원 19명, 공무원, 소방관 등 560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 당국은 산불재난 국가 위기 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독자제공) 2021.2.21/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뉴스1 김홍철  gcilbonews@daum.net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김홍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 : 김천일보 김천iTV  |  경북 김천시 거문들1길 88-74  |  전화번호 : 054-436-2287
등록번호 : 경북, 아 00398  |  대표전화 : (054)437-0478  |  등록일 : 2016년 01월 18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명재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숙  |  e-mail : gcilbonews@daum.net
Copyright © 2021 김천일보 김천i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